outpost(아웃포스트) 37

아웃포스트 37은 그럴싸한 B급 외계인 영화 그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말하면.. 약간 억울한 감이 있지 않을까..

확실히 극작용은 아니지만 비디오용치고는  스토리나 설정,  액션등이 그리 나쁘지는 않는것 같다.  마린 시리즈에 비교하면 하늘과 땅 차이라 할 정도로 아웃포스트 37은 나름대로 작품의 완성도가 있다.

아웃포스트 37의 한장면
아웃포스트 37의 한장면

아웃포스트 37을 대변하는 단어들은.

외계인 침입, sf 액션,  외계인 vs 특수부대, 전쟁 다큐… 정도?

 

영화의 설정은

2020년이 넘은 가까운 미래의 어느날  외계종족 “헤비스”의 침공으로 거의 전멸위기까지 몰렸다가 겨우겨우 외계인을 몰아내게 되고,  외계인들이 퇴각할때 지구에 남겨진 외계인 잔당을 처리하기 위한 “아웃포스트” 라고 불리우는 특수 부대원들의 전쟁이야기이다.

여기서 37은  아웃포스트 부대중에서도 37 부대를 일컫는 숫자이다.

 

어찌보면 b급 영화치고는 나름대로 “충분히 그럴만한하군” 이란 수식어가 붙는 이유는 스토리가 탄탄하기 때문이다.

나름 액션신이나 특수장면들은 볼만한 편이다.

특히 지구를 공격하는 외계인들의 일방적인 학살장면이나 도시 파괴 장면은 나름 완성도가 높은 cg를 보여준다.  후반으로 넘아가서 잔당으로 나오는 한두명의 외계인들의 cg는 조금 엉성한 면이 있기는 하다만… cg라기 보다도 특수분장이 아닌가 할정도로 안습이기는 하다.

 

외계인의 공격으로 un이 붕괴될 정도의 대미지를 입고 겨우겨우 물리친후에 남겨진 외계인의 개체수는 1,000정도로 추정되는데, 그 잔당을 처치하기 위하여 구성된 아웃포스트 37대원들은 전쟁에 참여하는 의미와 전쟁의 진정한 목적을 추구하는 집단으로 묘사되며 명령체계나 전투력이 높게 평가되는 전투 집단이다.

아웃포스트 37의 부대장
아웃포스트 37의 부대장

하지만, 외계인 퇴각후 10년만에 지구상의 인간들은 이미 외계인의 존재를 망각하기 시작하였고, 아웃포스트에 새로 부임한 병사들도 외계인들을 실제로 보지 못했다고 할정도로 10년이란 시간동안 지구는 완전히 외계인들의 존재를  잊어 버리고,   심지어는 아웃포스트 부대 자체의 존재의미도 잊어 버리게 되고, 그들만이 외로운 싸움을 힘들게 이어가고 있는중이었다.

 

그 와중에 마을 사람들이 좀비형태로 부대를 공격하게 되고, 전우들이 한두명씩 전사하는 과정에서 뭔가 미심쩍은 기운을 부대원들이 느끼게 되고,  외계인에 포로로 잡힌 중위를 구출한후에 중위가 겨우 남긴 “스틸 레인”이라는 그 당시에는 알수 없는단어만이 공허한 가운데..  마지막 전투를 향하여 떠나는 아웃포스트 38 부대원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 “스틸 레인(steal rain)”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이들의 전투가 마지막 전투가 아니라 새로운 전투를 알리는 전투였음을 보여주면서.. 후속편을 암시하는 복선까지..

 

마지막 스틸 레인의 장면
마지막 스틸 레인의 장면

 

대작이거나 판타스틱하지 않지만, 현실적이고 충분히 일어날 만한 일을 충분히 가능한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방식이 마음에 들고, 가끔 등장하는 액션신이나 마지막 전투 장면은 나름 괜찮았던것 같다.

 

무엇보다 이 영화가… 특이하게도 현장 부대를 방문한 다큐멘터리 기자의 카메라에 담긴 내용이라는 설정이다.

즉 영화의 시작이 아웃포스트 37부대를 방문 취재하기로한 2명의 기자의 카메라에서 시작되어 영화의 마지막까지 2명의 기자들의 카메라를 통하여 사건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그래서 인터뷰장면이나,  부상당한 기자의 카메라 때문에 시선이 고정되는등의 나름 신선한 느낌도 많이 느낄수 있을것 같다.